• 글과 미디어
  • 언론보도(스크랩)
제목 2009.06. 日 독도·위안부 부정 본격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22-08-09
조회수 42
아베 `역사연구기관 신설` 왜곡 뒷받침

일본 집권 자민당이 독도와 군 위안부 등 영토·역사 문제를 조사·연구하는 새로운 연구기관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 정권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군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정해온 점을 감안할 때 이를 뒷받침하는 연구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이 때문에 작년 말 위안부 합의 이후 해빙 분위기를 보여왔던 한·일 관계에 새로운 암초로 떠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23일 자민당 정무조사회가 펴낸 선거 공약집 '종합정책집 2016 J파일'에 따르면 외교 항목에 "영토 문제에 관한 역사적·학술적 조사 연구를 하는 제3 기관을 신설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공약집에는 특히 "전후 보상과 관련한 재판, 위안부 문제 등에 있어 역사적 사실에 반하는 부당한 주장이 공공연히 나와 일본의 명예를 손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국이 독도를, 러시아가 북방영토(쿠릴열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조기 반환을 위한 정상급 협상을 강화하겠다는 점도 강조했다. 새로 설립되는 연구기관이 독도 영유권 주장과 군 위안부 강제 연행 부정 등 아베정권이 주장해온 역사·영토 왜곡을 뒷받침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밝힌 것이나 마찬가지다.

또한 자민당은 신설되는 연구기관을 통해 조사·수집된 내용을 국내외에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공약집에는 전략적 대외 발신 강화 항목을 별도로 만들어 "영토,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한 역사 인식 등 객관적 사실을 세계에 보여 일본의 명예와 국익을 지키겠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관련 기사 내용:http://news.mk.co.kr/newsRead.php?no=451809&year=2016

TOP